Cometin'

'FECONF 2021 왜 나는 React를 사랑하는가' 정리

2022-02-19 at Review category

본 게시물은 안희종 님이 발표하신 FE CONF 2021의 '왜 나는 React를 사랑하는가'를 듣고 정리한 내용입니다.

feconf 2021

이미지 출처 : FEConf 페이스북

클리어한 멘탈 모델, 작고 단단한 코어

리액트는 프로그래밍 언어와 닮은 점이 많다.

Reconciler는 리액트 코드를 해석하고 실행하는 역할, 즉 엔진(컴파일러)의 역할을 한다.

프로그래밍 언어가 컴파일러를 통해 기계가 이해할 수 있는 어셈블리어로 컴파일되는데, 리액트가 프로그래밍을 프로그래밍 언어에 비유했을 때 어셈블리어는 호스트 환경에 따라 달라지게 된다.

Learn Once, Write Anywhere

  • HTML : react-dom
  • iOS, Android : react-native
  • 터미널 : ink
  • Three.js : react-three-fiber
  • JSON : react-test-renderer

다른 호스트 환경에서 동일한 React API(문법)을 사용할 수 있다.

React API? props, hooks, ...

명확한 문제 및 목표 정의

만약 React가 웹만을 위한 UI 라이브러리였다면?

위 커스텀 렌더러가 존재하지 않을 수도 있고 한 번 배워서 모든 곳에 쓸 수 있는 장점 또한 존재하지 않을 수 있다.

Virtual DOM은 너무 느려

리액트의 여러 경쟁 라이브러리들이 언급하는 리액트의 단점이다.

리액트가 웹만을 위한 라이브러리라면 단점으로 취급될 수 있지만, 코어 로직이 웹 환경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지 않는 것이 리액트의 의도적인 결정이기 때문에 리액트의 목표와는 핀트가 벗어난 비판이다.

Virtual DOM과 관련하여 내가 쓴 글과는 다른 관점으로 해당 단점을 상쇄하고 있는데, 리액트가 정의한 해결방법에 더욱 근접히 다가가 도출해낼 수 있던 관점이라고 생각됩니다. 제 게시물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꾸준히 성장하는 거대한 커뮤니티

낯섦 예산의 현명한 소비

The language strangeness budget

프로그래밍 언어를 만드는 건 쉽지만 사람들이 그 언어를 쓰게 만드는 건 훨씬, 훨씬 어렵다. 당신의 언어에 새롭고, 재미있고, 흥분되는 기능이 얼마나 많이 포함되어 있는지 인지하고, 그 수를 세심하게 고려해야 합니다. - Rust 코어팀의 Steve Klabnik

해당 문단 발췌 링크

어떤 기술을 선택하는 것도 예산을 지불하는 것일텐데, 가치가 비용보다 크며 전체 예산이 소모되는 전체 비용보다 큰 경우에만 예산을 지불, 즉 기술을 선택하게 된다.

리액트와 비슷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언어를 개발한 사례가 Elm, ReScript 등이 있었다.

하지만 React와 비교하였을 때 큰 성공은 거두지 못했는데 이는 React가 프로그래밍 언어가 아닌, 라이브러리의 형태를 띄고 있는 부분이 크게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만약 React가 언어였을 시

  • 부족한 리소스, 텅 빈 Stack Overflow
  • 새로운 패키지 매니저
  • 적은 유저 풀
  • JSX
  • 컴포넌트 기반 개발
  • 선언적 렌더링

등의 난관이 있었을 텐데 라이브러리의 형태를 통해

  • JSX
  • 컴포넌트 기반 개발
  • 선언적 렌더링

생태계 측면의 난관을 없앤 위 세가지 문법적 요소와 동작에서의 새로운 멘탈 모델에 집중 할 수 있었다.

도전적인 과제, 우아한 해결책

답안지 훔쳐보기

환원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환원이란? 새로운 문제 A가 생겼을 때, 이러이러한 면에서 답안지가 존재하는 문제 B를 참고하여 해결하는 것

리액트에서의 환원

Context

필요 : 컴포넌트가 트리 저 위쪽에 정의된 무언가로부터 값을 꺼내올 수단

환원 : 참조 시점에 둘러싼 환경을 기준으로 평가되는 변수

답안지 : 프로그래밍 언어의 동적 스코핑

Dan Abramov의 블로그에는 해당 내용이 기재되어 있음

Fiber

필요 : JS의 싱글 스레드 호나경에서 느린 컴포넌트가 우선순위 높은 업데이트를 막아 생기는 반응성 저해를 방지할 수단

환원 : 하나의 실행 주체로 우선순위가 다른 여러 작업이 동시에 잘 실행되게 만드는 일

답안지 : 운영체제의 스케쥴링

Hooks

필요 : 함수 컴포넌트의 제약을 제거하고 상태 로직의 응집성, 재사용성을 개선

환원 : 특정 효과(상태, 라이프사이클 이펙트)의 처리를 React에게 위임할 수단을 찾아야 함

답안지 : 대수적 효과

대수적 효과는 Dan Abramov의 블로그에 자세히 기술되어 있습니다. 제가 이해한 대수적 효과를 짧게 적어보자면 '무엇'을 하는지에만 집중하는 코드를 작성할 수 있으며, '어떻게'는 나중에 명시하면 되는 방법입니다.

Suspense

필요 : 비동기로 불러와야 하는 리소스를 선언적으로 정의

환원 : 특정 효과의 처리를 React에게 위임할 수단을 찾아야 함

답안지 : 대수적 효과

적용 사례

Flex 팀에서는 리모트 레이어를 개선하고 싶었다.

문제

  1. 호출 함수에서 다양한 작성 방법이 모두 달랐다.

    ex) query parameter를 문자열 보관 vs axios request config를 통해 전달

  2. SWR의 Key를 유니크하게 관리하는 것이 온전히 개발자에게 맡겨진 일이라 적용하는 방식이 모두 달랐다.

해당 문제를 리모트 리소스 정의, SWR 키 생성 방식이 사용처 별로 제각각이다로 정의하였으면 컨벤션을 마련하는 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었겠지만,

리모트 리소스 정의, SWR 키 생성 방식을 개발자가 수동으로 반복하고 있다로 정의하여 이를 자동화하는 방법으로 해결하기 위해 접근할 수 있었다.

낯섦 예산의 현명한 소비

개발하는 방식을 한번에 바꾸려 했다면, 각자의 우선순위에 의해 부담스러워 오히려 도입이 늦어질 수 있다고 판단하여 작은 부분부터 나눠 도입하였다.

  1. 리모트 리소스 정의 방식 일원화
  2. 리모트 리소스를 사용할 수 있는 리모트 훅 생성
  3. 1단계의 수동으로 생성했던 리소스를 스펙으로부터 자동 생성하는 방법

답안지 훔쳐보기

  • 리모트 식별자로부터 자동 생성된 키를 사용하는 것은 SWR의 useRequest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 리모트 레이어 전체를 Hook에서 생성할 수 있다는 것을 GraphQL code generator를 통해 알 수 있었다.
  • openapi-generator 프로젝트를 통해 실험적 도입 경험과 FEConf 도입 사례를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

정리

리액트를 사랑하는 이유

  • 많은 이유가 있지만 프로그래밍 언어를 닮았다는 지점으로 모아진다.
  • 클리어한 멘탈 모델과 한 번 배워 모든 곳에 쓸 수 있는 점을 통해 명확한 문제 정의 및 목표 정의를 배울 수 있었다.
  • 꾸준히 성장하는 거대한 커뮤니티를 통해 낯섦 예산의 현명한 소비를 배울 수 있었다.
  • 도전적인 과제와 우아한 해결책을 통해 답안지 훔쳐보기를 배울 수 있었다.

내 정리

해당 발표를 통해 대수적 효과를 얕게나마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이해한 바로는 Toss SLASH 21 클린 코드 세션에서 다루었던 추상화와 선언적 프로그래밍과 같은 곳을 짚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위에서도 기술하였지만 Virtual DOM에 대한 시각이 리액트가 정의한 해결 방법에 더욱 깊게 다가갔을 때 다른 시각에서 상쇄될 수 있다는 것이 더욱 제 시야를 넓혀줄 수 있었습니다.

처음 해당 발표를 들으면서 예상했던 내용은 React를 사용한 개발 방법에 대한 내용이였으나, 소프트웨어 개발의 전반적으로 적용되는 개념들을 React의 사례로 들으면서 이해할 수 있음과 동시에 현업에서 적용 사례를 들을 수 있어서 알찬 발표였다고 생각됩니다.

hyesungoh

Personal blog by hyesungoh.

I like to share my knowledge for those who wandering in issue.